Search

예장통합 여수노회 부노회장 선거 후폭풍…부노회장 선거 무효소송 진행 중

선관위원장 배제한 체 선거진행, 자격미달 부노회장 후보 위해 무리수 둬

- 작게+ 크게

통합기독공보
기사입력 2020-01-11

▲     ©통합기독공보

 

선관위원장 배제한 체 선거진행, 자격미달 부노회장 후보 위해 무리수 둬

 

예장통합 여수노회 부노회장 선거과정에서 노회 임원들이 불법 개입한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해 1028일 여수노회는 제47회 정기노회에서 부노회장 선거를 진행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선거관리위원장을 배제한 체 노회장이 선거에 개입, 주관해 논란이 된 것.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과정에서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루기 위해 임원회와 별도로 독립적 권한이 주어진 곳이다.

그런데 만약 선거과정에서 선관위원장을 배제하고 임원회가 선거를 진행했다면 이는 민주정치 근간을 심각하게 흔드는 사안이 아닐 수 없다.

 

이번 부노회장 선거와 관련한 문제의 출발은 후보자 자격 여부에서 시작됐다. 부노회장 후보에는 두 명의 장로가 등록했다. 그런데 A장로의 자격에 문제가 발견됐다. 여수노회 정관에 따르면 입후보자격은 시무장로 10년 이상으로 되어 있다. 그런데 A장로는 시무장로 약 88개월로 자격미달이었다.

따라서 선관위에서는 “A장로는 선거조례에 의해 10년이 안됐기 때문에 후보자격이 없다고 통보했다.

그런데 여수노회 임원들이 선관위의 판단을 문제 삼으며 A장로에게도 자격을 주어야 한다고 노회원들에게 문자를 보냈다.

그리고 노회 임원들과 각 시찰장, 상비부장, 위원장 40여명이 모여 선관위를 불법으로 몰고 가며 선관위원장 직을 박탈하겠다고 압박을 가했다는 진술까지 나왔다.

 

후보자격 요건에 따라 선관위가 판단했는데 왜 노회 임원들은 A장로에게 후보자격을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을까?

A장로는 원래 A라는 교회에서 섬기고 있다가 교회 분란이 생기면서 자의로 사임서를 제출하고 나온 뒤 B라는 교회를 개척했다.

그리고 B라는 교회에서 201011월 공동의회를 통해 A장로는 장로시무가 시작됐다. 문제는 여기서 발단이 됐다. B교회가 A교회에서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분립됐다면 시무장로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지만 분쟁가운데서 나왔습니다. A교회에서는 A장로 사임서를 처리한 상황이기에 B교회에서 신임투표를 받으라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현재 B교회는 ‘A교회로부터 분립에 준한다고 보고 있어 논란이 된 것이다.

분립에 준한다는 애매한 상황이 시무장로의 연수로 인한 자격 논란을 가져오게 됐다.

 

따라서 이와 관련해 헌법위원회에 질의서를 보냈다. 헌법위원회에서는 A장로는 A교회에서 시무 사임했기에 시무기간이 연장되는 것으로 보기는 어렵고 B교회로부터 장로 시무기간을 기산함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

결국 A장로의 시무장로 기간은 약 88개월이다. 즉 후보자격이 미달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수노회는 헌법위의 해석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지난해 923일 총회가 개최된 포항 기쁨의 교회에서 긴급임원회를 개최해 여수노회 정관대로 하라는 총회 헌법위 해석을 받지 않기로 결의한 것이다.

따라서 총회임원회가 다시 헌법위원회의 해석을 이행하라고 공문을 내려 보냈다. 하지만 이 또한 노회는 이행하지 않고 A장로를 후보에 올려 선출했다.

 

노회규칙 제4(선거공영제)에는 선거관리는 선관위가 주관한다고 되어 있다. 또 제18(부서의 임무)를 보면 선거관리위원회는 노회의 임원 및 총대선거에 관한 임무를 수행한다. 10월 정기노회 선거관리는 전 선거관리위원회가 관장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그러나 제47회 여수노회에서 벌어진 선거과정은 선관위를 배제한 체 진행됐다.

선관위원장이 후보등록과정부터 선거진행에 대한 보고를 하려고 하자 이를 노회장이 중간중간 막아섰다. 그리고 선관위원장은 노회 석상에서 A장로에 대해 자격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해 주었다. (A장로 자격 없음을 선포합니다- 영성 첫 부분)

그러자 노회장은 선거를 진행해야할 선관위원장에게 맡긴 것이 아니라 선관위 서기를 통해서 선거를 진행하도록 했다.

그리고 투표용지도 선관위원회가 아닌 임원회가 제작한 것을 사용해 선거를 치렀다.

따라서 이에 반발한 노회원들은 선관위원장이 아닌 노회장이 선관위 서기를 통해 선거를 진행한 것 자체도 불법이고, 투표용지를 노회장 직인이 찍힌 임원회가 제작한 것을 사용한 것도 불법이라고 강력하게 항의했다.

불법성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당시 노회장의 불법적 선거개입과 진행에 불만을 품은 노회원들이 선거현장의 자리를 이탈했다. 선거 당시에 남아 있었던 노회원은 약 200여명이라고 증언했다. 그런데 투표결과를 보면 300여명이 넘는 수가 나온 것.

이에 대해 모 노회원은 투표용지를 두 장씩 받은 것도 있다며 그 증거로 하나 가지고 왔다투표과정은 정확하고 투명해야 하는데 과정과 절차 모두가 불법이 난무했기에 부노회장 선거는 무효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현재 이번 여수노회의 부노회장 선거와 관련해 총회재판국에 선거무효소송의 소가 올라간 상태이다.

총회차원에서는 이와 관련하여 화해중재 움직임이 있지만 문제를 제기한 쪽에서는 이는 분쟁사건이 아니라 절차상 잘잘못을 명확하게 가르는 일이기에 화해중재가 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또한 선거관련 소송은 보통 60일 안에 나와야 한다임기가 1년으로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총회재판국에서 빠르게 결정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는 114일 총회재판국에서 이번 여수노회건을 어떻게 다룰지 어떤 판결을 내릴지 주목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로앤처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