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경기총과 경기도청 간담회, 일부 언론서 사실과 달리 보도 ‘논란’

소강석 목사 “간담회, 소통과 설득, 공감적 대화 이끈 자리”

- 작게+ 크게

전민주 기자
기사입력 2020-03-13

 

▲     © 통합기독공보

  

경기도총연합회(대표회장 김수읍 목사, 이하 경기총)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간담회가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다.

경기총 몇몇 목회자들이 이재명 도지사와 코로나19 관련 감염예방조치에 대해 협의하고 온 것을 일부 언론이 문제 삼은 것. 도지사와 협의를 한 이들이 과연 경기도 31개 시군 15천 교회들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았냐는 지적이다. 또 경기도가 교회에 대해 행정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든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이 같은 일부 언론의 시비와 관련해 당시 자리에 함께한 경기총 증경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예장합동 부총회장)는 페이스북을 통해 유감을 표명했다.

먼저 소강석 목사는 비상시에 경기도에 있는 약 15천 교회의 위임을 누가 다 받을 수 있겠냐며 경기총은 경기도 교회를 대표하는 모임임을 강조했다.

또한 이날 간담회는 법적인 합의를 위한 자리가 아니었다소통과 설득, 공감적 대화를 이끈 자리였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재명 지사가 기독교의 목소리를 듣고 상당히 수용해 준 의미있는 대화가 오고 갔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7일 페이스북에 종교집회 전면금지 긴급명령 검토..의견을 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린 바 있다.

이 글에 대해 기독교계는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 발언이라며 곧바로 거센 항의가 시작됐다.

특히 경기총도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서며 이 지사의 발언은 오히려 예배 방해죄에 해당할 수 있음을 경고하기도 했다.

소강석 목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교회가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고 철저한 방역과 관리를 하고 있기에 감염예방을 위한 조치에는 얼마든지 동참할 수 있다그러나 헌법에 명기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거나 훼손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만약 예배 전면금지의 행정명령을 내린다면 이는 지나친 포퓰리즘과 파쇼적인 정치행위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발빠르고 적극적인 기독교계의 입장표명이 11일 이재명 지사와 경기도 기독교 교회 지도자 긴급간담회로 이어질 수 있었다.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는 기독교 신앙과 예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 지사의 종교집회 전면금지 긴급명령이라는 용어의 선택은 성급했음을 알렸다. 또한 이는 종교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는 것이기에 다시는 행정명령 언급을 하지 않길 바란다는 내용을 전달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공적교회의 책임으로써 경기총 목회자들은 국민보건을 위해 도청의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수칙을 철저히 지킬 것을 약속했다.

다만 감염예방조치 없이 행하는 개별 종교단체에 한해 제한적으로 지도 조치할 수 있다는 논의가 오고 갔다.

따라서 감염예방조치를 자체적으로 시행하기 어려운 교회들의 여건을 고려하여 경기도 차원에서 열악한 교회들의 예배를 돕도록 손소독제, 마스크, 방역 등을 지원하기로 하는 협의까지 이끌었다.

그러나 이 같은 소통과 협의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의 왜곡된 기사로 다시 논란이 일어 난 것.

 

먼저 소강석 목사는 분명히 밝힐 것이 있다논의 현장에서 예배시 성도들 간의 거리두기에 대한 언급은 있었지만 ‘2m’라는 이야기는 아예 없었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도 그런 말을 언급한 적이 없지만 후에 대변인실에서 구체화시키다 보니 ‘2m 간격 유지등의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부천에서도 교회에서 집단 감염이 생겼고 서울에서도 생겼다앞으로도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생긴다면 정말 난처한 상황이 되기에 2m라도 간격을 유지해 예배를 계속할 수 있고 집단감염을 막을 수만 있다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간담회 현장에서 확실하게 합의한 것은 예배 참석자들의 입장 시 체온체크, 출입 시 손소독, 예배 시 마스크착용, 예배 시 거리두고 앉기, 예배 전후 방역 등 예방수칙을 잘 지켜 줄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상황에 따라 열악한 개척교회에 영상예배 시스템 지원에 대한 검토 논의까지 오고갔다고 덧붙였다.

다만 다음 주부터 경기도에서 열악한 교회의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지원하기로 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계속 마스크를 미착용하거나 간격유지 등이 지켜지지 않는 교회에 한해서는 도 차원에서 집회를 지도하겠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집회를 차단하는 것이 아니라 철저히 보건 위생을 지키겠다는 의미였다이재명 도지사도 예배를 못 드리게 하겠다는 뜻이 아니었고 법적 구속력도 없다고까지 확실히 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종교 자유는 최대 보장되어야 하며 감염예방에 필요한 조치를 수반한다면 종교행사를 막을 이유가 없다고 분명히 한 바 있다.

경기도의 결정내용도 집단종교행사 전면금지 시행하지 않는다와 감염예방조치를 도 차원에서 적극 지원한다가 주요 골자였다.

따라서 간담회를 두고 나온 일부 의혹과 달리 교계에서는 경기도청과 경기총의 소통과 협의는 매우 귀감이 된다는 분위기이다. 현재 다른 도에서도 행정적 집행과 기독교간의 마찰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에서 하루 속히 소통의 장이 마련되어 충돌 완화와 교회의 자율적 참여를 통해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편, 11일 간담회에는 소강석 목사를 포함해 김수읍 목사(경기총 대표회장), 고명진 목사(수원중앙침례교회), 김학중 목사(안산꿈의교회), 정성진 목사(한교봉 대표회장), 임용택 목사(안양감리교회) 10여 명이 함께했다. / 전민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로앤처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