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경기도, 코로나19 관련 교회 137곳 대상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 내려

행정명령 미이행시 집회전면 금지, 3백만원 이하 벌금, 구상권 청구 등 조치

- 작게+ 크게

전민주 기자
기사입력 2020-03-18

 

▲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브리핑 중   © 통합기독공보

 

경기도(도지사 이재명)가 코로나19 관련해 결국 교회 137곳에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 같은 조치는 경기도가 종교시설에 내린 첫 번째 행정명령이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17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종교계에 자발적 집회자제와 감염예방수칙 준수를 요청했지만 종교집회를 통한 감염병이 지속적으로 확산됐다면서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부득이 미준수 교회에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은 교회 입장 전 발열, 기침, 인후염 등 증상유무 체크 교회 입장 시 마스크 착용 교회 내 손소독제 비치 활용 예배 시 신도 간 이격거리 유지 예배 전후 교회 소독 실시 등 기존 감염예방수칙 5가지 실시 집회예배 시 식사제공 금지 집회예배 참석자 명단 작성을 추가해 총 7가지로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집회가 전면 금지된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80조 제7호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아울러 밀접집회 제한명령을 위반하고 종교집회를 개최해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감염원에 대한 방역비와 감염자 치료비 등 제반 비용에 대한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경기도는 이번 조치가 철저한 방역대책을 세우지 않을 경우 집회를 하지 못하도록 강제하는 사실상의 집회금지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로앤처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