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기자의 시각] 정치력 오용 뒷북 교단지! 사무총장제도 시작 전부터 ‘딴지 걸기’

- 작게+ 크게

전민주 기자
기사입력 2020-04-23

 

▲ 예장합동 104회 총회에서 사무총장제도 결의. 사진은 김종준 총회장     © 통합기독공보

 

교단지의 정치력 행사가 도에 지나치고 있다. 예장합동 제104회 총회에서 결의한 사무총장 제도와 관련해 시작하기도 전부터 기독신문이 각종 ()’을 바탕으로 특정인 내정설을 주장하고 있는 것.

현재 사무총장 시행과 관련해서는 416일 공고만 나온 상황이지 누가 등록을 했는지 등 그 어떤 것도 사실화 된 내용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독신문은 이니셜을 사용하여 ‘J목사의 주장에 따라 정치적으로 사무총장에 L목사로, 총무는 K목사로 조율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내 사람 심기가 이뤄졌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 같은 보도에는 오히려 교단지가 정치에 깊이 관여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기독신문은 서두에 사무총장 내정설로 총회가 흔들리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오히려 교단지가 총회장 흔들기에 나섰다는 비판이다.

 

사무총장제도는 김종준 총회장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이기도 했지만 그동안 158개 노회, 11885교회, 100억원 규모뿐 아니라 대외업무까지 총회총무 한 사람이 모두 맡는다는 것은 버겁다는 여론이 팽배했다. 따라서 104회 총회 전부터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고 이원화를 통해 사무총장이 현재 총회 내 전반적인 사무를 관장하고 현직 총회총무는 대외업무에 집중하도록 104회 총회에서 결의한 사항이다.

그런데 이제 와서 사무총장제도 역할도 불분명하다’, ‘시어머니만 한 명 더 늘은 것’, ‘사무총장을 채용하면 스스로 총회가 불법을 저지르는 상황등 각종 부정적 언어와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 문제의 제기는 사실에 근거한 보도가 아닌 J목사와 몇몇 총회관계자의 주장이라며 을 푼 것이다.

 

사무총장이 시어머니?

기독신문이 사무총장이 본부국장과 총회총무 사이에 단순히 삽입된 업무를 수행하며 절차만 복잡해진 형국이라고 비판한 것도 총회 결의를 전혀 모르고 기술한 것이다.

총회총무는 대외업무 그리고 사무총장은 대내총무라는 명칭이 붙을 정도로 철저한 분업의 정신으로 채택된 제도이다.

기독신문도 지난 2019101일자 기사에서는 업무의 성격이 서로 다름을 명확하게 명시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 와서 한 업무에 서로 다른 의견이 개입되어 본부국장이 업무를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식의 보도는 총회 정책에 대한 뒷북에 불과하다. 뿐만 아니라 총회본부 직원들을 선동하고 불안하게 만드는 반총회적 의도라 볼 수 있다.

 

사무총장에 목사 포함이 내정설?

기독신문은 총회관계자의 말을 빌려 사무총장이 이미 내정되어 있다고 언급했다. 특정인 맞춤형 공고라고까지 했다.

이 같은 비판은 김종준 총회장이 104회 총회 전 사무총장 제도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그 자리에 회계 전문가’, ‘장로등을 언급했지만 이번 공고에는 장로 뿐 아니라 목사도 가능하고 자격 또한 행정전문가 혹은 그에 준하는 자로 낮췄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는 총회를 밖에서 볼 때에 총회본부와 유지재단 그리고 기독신문과 총신대학교, GMS 등의 모든 기관들의 예산을 종합해 볼 때 수백억 이상의 금액이 예상됐기에 회계전문가를 사무총장으로 생각한 것이다.

그러나 김종준 총회장이 막상 총회를 직접 이끌다 보니 모든 기관들이 독립적인 법인을 구성하여 운영되고 있고 총회 자체예산은 100억원 정도의 규모이기에 회계전문가의 필요성이 절실하지 않다는 것이 파악됐다.

게다가 총회 직원들의 구성이 대부분 목사들로 이루어졌기에 총회본부를 통솔하기 위해서는 정치력이 있고 통솔력이 있는 인사를 사무총장에 기용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된 상황이었다.

따라서 총회의 상황과 형편에 따라 총회살림을 잘 이끌 사람을 선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거 없이 특정인 내정설을 주장하며 사무총장제도를 흠집 낸 것이다.

오히려 특정 세력이 의도를 가지고 사무총장에 등록하려는 특정인을 반대하거나 음해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연봉 문제 언급 사실과 달라

기독신문은 연봉의 문제를 거론하면서 마치 총회예산을 낭비하는 것처럼 기술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김종준 총회장은 이미 현재 총무가 받는 연봉을 둘로 나누어서 집행하려 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게다가 새로운 총무는 서기활동비에 준하여 집행할 예정이기 때문에 결코 총회예산을 낭비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상근이었던 총무의 사택을 처분함으로 총회예산에 보탬이 될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교단지 역할 재고해야

기독신문은 사무총장제도에 대해 다시 처음부터 재고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오히려 기독신문이 교단의 기관지로서 자신들의 역할이 무엇인지 재고해야 한다고 본다. 교단지는 사설 언론과 달리 총회의 정책을 대변해야 하는 특수성을 가진 언론이다.

따라서 총회의 정책에 반기를 드는 것이 아니라 정책 홍보와 원활한 진행을 위해 협력하고 조력할 책무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독신문은 사무총장 제도, 지금이라도 다시 원점으로 되돌려 재고해야 한다고 했다.

사무총장제도는 아직 시행되지도 않았다. 단지 공고만 낸 상태이다. 아직 시행되지도 않은 제도를 무엇을 어떻게 되돌리라는 것인가!

사무총장 공고가 나간 후에 갑작스럽게 특별취재로 사무총장제도를 비판하며 총회장을 곤란에 빠뜨리고 내정설 운운하며 특정 인사를 막으려는 의도 또한 무엇인가.

어떤 취재 과정 없이, 사실 확인과 반론도 없이 사무총장 자리를 담합과 합의로 매도하며 특정인에 대해 명예를 훼손시키려는 의도는 무엇인가.

이는 교단지로서도 언론으로서도 기본자세를 찾아볼 수 없는 행태이다.

따라서 기관지인 기독신문의 저의가 무엇이며 그 이면에 누가 무슨 의도를 가지고 이를 기획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다. / 전민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로앤처치.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