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카이캄, 제42회 목사안수식 방역지침 철저한 준수 가운데 진행…113명 안수

김승욱 연합회장 “더더욱 과감하게 세상 섬기고 사회 축복하자”

- 작게+ 크게

통합기독공보
기사입력 2020-11-25

 

▲ 카이캄, 제42회 목사안수식 개최...총113명 안수     © 통합기독공보


(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연합회장 김승욱 목사)이 제42회 목사안수식을 1123일 서울시 양재동 횃불선교센터에서 개최하고 총 113명의 사명자를 세웠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외부인의 출입이 통제된 가운데 사랑성전과 기쁨성전으로 나뉘어 안수위원과 안수자만이 참석해 진행됐다.

이날 연합회장 김승욱 목사는 안수자들을 향해 신구약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요, 신앙과 행위에 대하여 정확무오한 유일한 법으로 믿느냐고 물었고, 모든 안수자들은 아멘으로 화답했다.

아울러 사단법인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의 신앙고백을 자신의 신앙고백으로 받아들이겠다고 서약했다.

김 연합회장은 이들이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 목회자가 되었음을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공포했다.

특히 김 연합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하나님은 분주하게 돌아가던 세상을 정지시키셨다이 계기를 통해 하나님은 우리에게 스스로를 돌아볼 기회를 주셨음을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의 진정한 능력은 속사람에 있는 것인데 그동안 외적인 요소에 더 많이 초점을 두고 목회를 했던 것 같다예수님의 성품으로 우리 내면이 채워져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팬데믹을 통해 교회로 모이는 것만큼이나 세상으로 흩어져 나가는 교회가 되는 것도 얼마나 중요한지를 새삼 깨닫게 됐다교회는 더더욱 과감하게 세상을 섬기고 사회를 축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 자리에는 송용필 목사(카이캄 고문)와 이필재 목사(갈보리교회 원로), 마평택 목사(새순교회),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 원로)가 함께해 권면과 축사로 안수자들을 축하했다.

특히 마평택 목사는 야당과 여당, 진보와 보수, 판사와 죄수, 전라도와 경상도, 집주인과 세입자, 부자와 가난한 자 모두의 스승이 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목사, 바로 여러분들이다평생 건강하고 정직하라. 돈과 음란함에 대해 깨끗하라. 평생 겸손하게 살면서 누구든지 존경하라. 하나님이 우리를 도우시니 자신있게 목회하라고 당부했다.

김승욱 연합회장은 안수자 남녀 대표인 정준 목사와 김인숙 목사에게 목사안수패를 증정했고, 42회 안수자 대표 김지은 목사가 축도함으로 안수식의 모든 순서를 마쳤다.

정준 목사는 죽음에서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능력을 체험하며 그분과 같이 고난받고 죽기를 바란다. 충성된 종이 되겠다고 다짐했고, 김인숙 목사는 기뻐하는 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슬퍼하는 자들과 함께 슬퍼하겠다. 성도들의 삶을 함께 나누며 복음을 전하는 목회자가 되겠다고 인사했다.

안수식에 앞서 드려진 예배는 전기철 목사의 인도로 이웅조 목사(갈보리교회)가 기도하고, 데이비드 황 목사(주빌리교회)가 시편 5112절 성경봉독한 후 김승욱 목사가 구원의 감격을 잃지 않게 하소서제하의 말씀을 전했으며, 브라이언 박 목사(CTS콜링갓)가 나라와 민족, 카이캄을 위해 합심기도를 이끌었다.

김승욱 목사는 우리가 반드시 잃지 말아야 할 것 한가지는 구원의 감격이다. 구원의 감격이 있으면 불평 없이 탈진하지 않고 기쁨으로 주님을 섬길 수 있다면서 여러분의 목회 현장에는 복음이 아니면 살 이유가 하나도 없는 사람들이 항상 있다. 그들을 향해 하나님의 터지는 가슴을 가지고 복음을 전하는 여러분이 되시길 축복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는 1997년 창립된 이래 23년간 42회의 목사안수식을 거행해 왔다. 특히 성령의 인도를 따라 자유로운 목회가 가능해 초교파, 탈교단, 비정치의 성령공동체로 나날이 성장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로앤처치. All rights reserved.